31만9000여 명 대상…다음달 1일까지 확정
1·2차 자율접종률은 63.2%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서울시가 식당과 카페, 대형유통업체 종사자 등 31만9000여 명에 대한 3차 백신 자율접종을 시행한다.

박유미 서울시 방역통제관은 30일 서울시청에서 연 코로나19 브리핑에서 “식당과 카페를 비롯 다중이용시설 종사자와 대형 유통업체 종사자 등 31만9000여 명에 대한 백신 접종을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3차 자율접종은 화이자 또는 모더나 백신으로 실시한다. 박 통제관은 “다음달 1일까지 접종 대상자를 확정해 시스템에 등록할 것”이라며 “다음달 중 접종 예약을 안내하고 진행하겠다”고 설명했다.

시는 정부로부터 배정받은 백신 60만2000회 분을 대민접촉이 많아 감염 위험이 큰 직군에 대해 우선 접종하고 있다. 지난 13일부터 시행한 1차 자율접종 대상은 △학원종사자 9만1000명 △운수종사자 1만5000명 △환경미화원 3000명 △택배종사자 4만3000명 △콜센터종사자 3만 명 △노인복지관·아동 돌봄 종사자 1만8000명 등 총 20만 명이다. 2차 자율접종은 지난 26일부터 노래방·PC방·실내체육시설·목욕장 등 다중이용시설 종사자 3만3000명과 1차 대상자 중 신청을 하지 못한 5만 명 등 총 8만3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했다.

1·2차 자율접종 대상자 28만3000명 중 17만8000여 명이 접종을 완료해 접종률은 63.2%로 집계됐다. 시는 1차 대상자는 31일까지, 2차 자율접종은 다음달 14일까지 접종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정지은 기자 je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