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환경공단이 관리하는 하수찌꺼기 운반차량이 계량대를 통과하고 있다. 인천환경공단

인천환경공단이 관리하는 하수찌꺼기 운반차량이 계량대를 통과하고 있다. 인천환경공단

인천환경공단은 환경기초시설 하수폐기물 감량화에 나서 하수 찌꺼기 발생량을 2500t 감소시켜 3억3800만원의 처리비용을 절감했다고 28일 밝혔다.

공단은 올해 1월부터 환경기초시설의 폐기물 발생량을 최소화하고 고효율 저비용의 시설을 운영하고 있다.

공단은 또 국고보조사업 신청 및 선정을 통한 농‧탈수기·소화조 설비개선, 하수찌꺼기 함수율 목표관리제 도입, 감량 신기술 개발, 유입발생을 저감할 수 있도록 배출 업체의 발생량 저감 홍보, 불명수 등이 유입되지 않도록 시 및 해당기관과의 협업 체계를 구축하고 있다.

공단은 올해 하반기에 시설물 하수찌꺼기 목표 함수율 79.9%, 발생량 10% 저감, 처리비용 15억 절감을 목표로 폐기물 감량에 총력을 기울이기로 했다.

김상길 인천환경공단 이사장은 “2025년 수도권매립지의 성공적 종료를 위해 환경기초시설 현장 최일선에서 폐기물 발생량을 최소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인천=강준완 기자 jeff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