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의민족 1만1000여건 상담 내역 유출
토스 고객 1500명 관련 정보 접근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배달의민족, 토스 등에서 채팅 상담 서비스를 이용한 고객의 개인정보와 상담 내용이 기업 채팅 상담 대행업체 해킹으로 유출되는 사건이 발생했다.

23일 '해피톡'을 운영 중인 엠비아이솔루션에 따르면 지난 21일 오후 2시 외부 접속자가 서버에 침입해 채팅 상담 데이터에 접근한 사실이 파악됐다. 자체 전수 조사 결과 전체 채팅 상담 중 총 8만272건이 유출된 것으로 확인됐다. 이 가운데 이름과 전화번호 등 개인정보가 포함된 상담은 1만2811건이다.

해피톡 측은 외부 접속 경로를 차단하고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에 신고하는 등 조치를 취한 상태다. 해피톡과 연관된 국내 기업은 2만여곳으로, 누적 상담 고객만 2000여명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배달의민족과 관련해선 음식 점주와 커넥터가 배달의민족 측과 나눈 상담 내역 1만1000여건이 유출된 것으로 확인됐다. 배달의민족 측은 피해 규모와 개인정보 포함 여부를 확인 중이다.

토스의 경우 이달 3~19일 해피톡 상담을 이용한 고객 1500명의 이름, 생일, 전화번호 등이 유출됐다. 토스는 즉각 고객에게 유출 사실을 알리고 해피톡 사용을 전면 중단했다. 해피톡에 기록된 모든 고객 정보를 파기하는 사후 조치도 취한 상태다. 토스는 현재 해킹 피해 고객들에게 보상금 10만원을 지급하는 절차를 진행 중이며, 추후 구상권 행사 등의 조치도 취한다는 방침이다.

김수현 한경닷컴 기자 ksoo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