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평화특별자치도 설치 위한 입법 촉구활동 본격 나서

강원도가 평화특별자치도 설치를 위해 본격적인 입법 촉구 활동에 나섰다.

강원도와 강원평화특별자치도 범도민추진위원회(이하 범도민 추진위)는 오는 23일 서울 여의도 글래드 호텔에서 포럼을 개최한다.

이 행사에는 더불어민주당 우원식·송기헌·허영 국회의원과 국민의힘 이양수 국회의원, 최윤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강원부의장 등이 참석한다.

정세현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수석부의장은 '한반도 평화와 번영을 위한 강원도 역할'이라는 주제로 기조 강연을 한다.

이어 안동규 강원도자치분권협의회장을 좌장으로 통일부 관계자, 교류 협력 전문가, 자치분권 전문가 등이 참여하는 토론회가 열린다.

특히 범도민 추진위는 '강원평화특별자치도 설치 촉구 결의문'을 채택하고 주요 정당을 방문, 특별법 통과와 강원평화특별자치도 설치를 위해 정치권이 적극적으로 나서 줄 것으로 촉구할 방침이다.

김성호 도 행정부지사는 22일 "강원도는 이제 냉정과 분단의 땅이 아닌 평화와 번영의 땅으로, 한반도 중심으로 거듭나야 한다"며 "그 시작이 바로 강원평화특별자치도"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