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경기 이천시 쿠팡 덕평물류센터 화재 현장에서 실종된 김모 광주소방서 구조대장(52)이 사흘 만에 숨진 채 발견됐다.

경기도소방재난본부는 19일 오전 10시 건물 구조안전진단 전문가들의 '구조활동 가능' 판단에 따라 쿠팡 물류센터 화재 현장에 동료 구출팀(RIT·5명 1개조)과 동료 소방관 10명 등 15명을 투입했다.

투입된 동료 구출팀은 구조대장이 고립됐을 것으로 추정된 지하 2층에서 수색 작업을 벌였고 숨진 김 구조대장을 발견했다.

김 구조대장은 지난 17일 오전 11시 20분 인명검색을 하기 위해 물류센터 내부로 소방관 4명과 함께 진입했지만, 불길이 다시 거세지면서 홀로 빠져나오지 못했다.

당시 김 대장 등이 지하 2층에 들어선 지 얼마 지나지 않아 창고에 쌓인 가연물을 비롯한 각종 적재물이 무너져 내리며 불길이 세졌고, 11시 40분께 즉시 탈출을 시도했으나 동료들과 달리 김 대장은 건물 밖으로 나오지 못했다.

소방당국은 진압대원 10명 등 동료 소방대원 20명을 동원해 김 구조대장 구조를 시도했으나 당시 불길이 워낙 거세 구조 작업을 잠정 중단했었다. 가족과 동료 등 많은 이들이 김 대장의 무사귀환을 바랐지만 실종 48시간 만에 끝내 시신으로 돌아왔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