족제비과 대상 동물실험서도 중화능 나타나

셀트리온은 코로나19 항체치료제 '렉키로나'(CT-P59·성분명 레그단비맙)가 쥐 대상 동물실험에서도 남아프리카공화국발(發) 변이 바이러스(베타)에 대한 치료 가능성을 보였다고 18일 밝혔다.

셀트리온은 코로나19에 감염된 실험용 쥐 50마리에 렉키로나를 투입했다.

그 결과 약물을 투입하지 않은 대조군보다 렉키로나 투여군에서 바이러스 역가가 크게 줄고 체중이 줄어들지 않는 등 임상적 개선 효과가 나타났다.

이에 앞서 렉키로나는 족제빗과 일종인 페럿 대상 시험에서의 임상 적용 용량보다 낮은 용량에서도 효능을 보였다.

렉키로나 투여군의 생존율은 100%지만, 대조군의 생존율은 50%에 그쳤다.

셀트리온은 올해 4월 국내외 연구기관과 공동으로 수행한 렉키로나의 남아공 변이에 대한 페럿 대상 동물효능시험에서 바이러스를 무력화하는 '중화능'이 기존 코로나19 바이러스에 대한 중화능과 특별한 차이가 없다는 결과를 발표한 바 있다.

이에 앞선 남아공 변이 바이러스에 대한 세포 실험에서는 렉키로나의 중화 능력이 떨어지는 것으로 확인됐으나, 동물실험에서는 다소 다른 결과가 나오고 있다.

셀트리온은 인도(델타), 브라질(감마) 변이에 대해서도 동물효능시험을 하고 있으며, 이르면 다음 달에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현재 전 세계에서 발견되는 변이 바이러스 대상 동물 효능시험에서 긍정적인 결과를 도출하면 제품 수출 협의나 해외 허가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