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빨갱이' 피켓 시위 중 흉기로 자해
머리 4곳 상처 입었지만 생명에는 지장 없어
대구 번화가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비방하던 70대 남성이 자해 소동을 벌였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대구 번화가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비방하던 70대 남성이 자해 소동을 벌였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문재인 대통령과 정부를 비방하는 1인 시위를 하던 70대 남성이 대낮 대구 번화가에서 자해 소동을 벌였다.

14일 대구 중부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40분께 중구 동성로 중앙무대 앞에서 피켓 시위를 하던 70대 남성 A씨가 미리 준비한 흉기로 자신의 머리를 내리쳤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A씨를 인근 병원으로 인계했고, 머리 4곳에 상처를 입었지만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A씨는 '문재인 빨갱이'라고 적힌 피켓을 들고 시위를 하던 중 갑자기 자해 소동을 벌인 것으로 전해졌다. 중부소방서에 따르면 당시 A씨는 "힘들어서 자해를 했다"고 말했다.

스스로 자해한 경우 형사사건 처벌 대상은 아니지만 경찰은 A씨가 흉기를 소지하고 있었던 점 등을 고려해 당시 상황과 경위를 조사 중이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