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자유구역청 투자유치 성과

UNIST 교수가 세운 에스엠랩
울주군에 1215억 들여 증설
月 생산 1800t까지 늘리기로
조영신 울산경제자유구역청장(왼쪽부터), 송철호 울산시장, 조재필 에스엠랩 대표. /울산시 제공

조영신 울산경제자유구역청장(왼쪽부터), 송철호 울산시장, 조재필 에스엠랩 대표. /울산시 제공

울산경제자유구역청(청장 조영신)이 개청 5개월여 만에 2차전지 양극재 제조공장을 유치하는 등 투자 유치에 속도를 내고 있다.

울산경제자유구역청은 에스엠랩이 내년까지 울주군 하이테크밸리(1단계)에 1215억원을 들여 2차전지 양극재 생산 시설을 증설하기로 했다고 14일 발표했다. 에스엠랩은 전기차 배터리 수명을 좌우하는 양극재 분야에서 기존의 문제점을 해소할 수 있는 ‘단결정’ 양산 기술로 관련 업계의 주목을 받고 있는 스타트업이다.

'배터리市' 울산, 줄잇는 양극재 공장

2018년 조재필 UNIST(울산과학기술원) 에너지화학공학부 교수가 창업했다. 조 대표는 2차전지 핵심 소재인 양극재 분야에서 세계적 수준의 석학으로 인정받고 있다. 에스엠랩은 현재 보유한 2개 공장에 추가로 월 1200t을 생산하는 3공장을 신설해 월 생산량을 총 1800t으로 늘린다는 계획이다. 조 대표는 “2024년까지 생산능력을 월 1만t으로 늘려 양극재 분야의 핵심 기업으로 자리잡겠다”고 말했다.

이번 투자 약속은 올해 1월 1일 울산경제자유구역청이 개청한 이후 처음으로 이뤄졌다. 경제자유구역은 조세 감면, 규제 완화 등 기업에 유리한 경영환경과 생활여건을 조성해 투자 유치를 촉진하는 정부 지원 특별 경제구역이다.

울산경제자유구역청은 지난 4월 말 문을 연 울산전시컨벤션센터와 연계해 KTX 울산역 역세권 일대에 총 면적 88만3415㎡ 규모의 비즈니스 지구 조성에도 나섰다. 마이스(MICE: 기업회의·포상관광·컨벤션·전시회)산업 육성과 거주여건 개선을 위해 주거 용지, 상업 용지, 환승센터, 문화·교육·공원·도로 등 도시기반시설을 조성하기로 했다. 롯데울산개발이 추진 중인 울산역 복합환승센터, UNIST, 하이테크밸리, 복합특화단지 등 주변 지역 개발사업과 연계해 산·학·연 네트워크도 구축한다. 조영신 울산경제자유구역청장은 “울산경제자유구역은 동남권에서 유일하게 경제자유구역 내에 컨벤션센터가 들어서 있다”며 “국내외 첨단 기술 교류와 투자 유치의 핵심 거점으로 육성하겠다”고 말했다.

울산시는 2030년까지 울산경제자유구역 내에 총 1조1704억원을 들여 수소전기차 6만7000대를 보급하는 등 수소 제조·공급부터 사업화까지 수소 대중화를 선도할 전 주기 생산체계를 구축해 동북아시아 최대 에너지 중심 도시로 도약한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울산경제자유구역 수소산업 조성 공간은 수소산업 거점 지구(1.29㎢), 일렉드로겐오토밸리(0.69㎢), 연구개발(R&D) 비즈니스밸리(2.72㎢) 등 총 3개 지구 4.70㎢에 이른다.

울산경제자유구역청은 2030년까지 국내 기업 투자 유치 5조3000억원, 외국인 투자 2억달러, 신규 일자리 창출 7만6000여 명 등을 실현할 계획이다. 송철호 울산시장은 “울산경제자유구역은 수소뿐만 아니라 2차전지, 부유식 해상 풍력, 동북아 오일·가스 허브, 원전 해체산업 등 전 에너지 분야를 선도해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울산=하인식 기자 hai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