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중심 확산…총 329명 확진
휴일 검사 건수 감소, 지난 8일 이후 400명대로
백신 1차 접종자 1180여명 누적…전체 인구 23%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452명으로 닷새 만에 400명대로 내려갔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는 13일 0시 기준 전날(565명)보다 113명 줄었다고 밝혔다. 국내 발생 신규 확진자는 419명, 해외유입 사례는 33명으로 집계됐다. 지난 8일(454명) 이후 닷새만의 400명대 기록이다.

전체 확진자의 78.5%인 329명이 수도권에 집중됐다. 지역별로 △서울 174명 △경기 142명 △대구 14명 △부산 13명 △인천 13명 △대전 11명 △강원 10명 △충남 8명 △경북 7명 △경남 7명 △충북 6명 △제주 5명 △전남 3명 △광주 2명 △울산 2명 △세종 1명 △전북 1명 등이다.

해외 유입 확진자 33명 중 17명은 공항과 항만 검역에서, 16명은 지역사회에서 확진됐다. 내국인은 15명, 외국인은 18명이다.

코로나19로 숨진 사망자는 3명 늘어 누적 1985명이다. 확진자 중 사망자 비율인 치명률은 약 1.34%다.

현재 격리 치료 중인 확진자는 전날보다 95명 줄어 7308명이다. 위·중증 환자는 전날보다 9명 적은 146명으로 확인됐다. 치료를 받고 격리에서 해제된 확진자는 544명 증가해 누적 13만8581이다. 확진자 중 격리 해제 비율은 93.72%다.

그러나 이는 주말과 휴일 이틀간 검사건수가 평일 대비 대폭 감소한 데 따른 것이어서 확산세가 꺾였다고 보기는 어렵다.

1차 백신 접종자 1180만2287명…전체 인구 23%

코로나19 백신 누적 1차 접종자가 전체 인구의 23%인 1180만명을 넘었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백신 1차 신규 백신 접종자는 38만6223명으로, 누적 접종자는 1180만2287명으로 집계됐다. 인구의 23.0%가 1차 접종을 마친 것으로 나타났다.

2차 신규 접종자는 11만7602명으로 누적 접종자는 299만2129명이다. 1회 접종 백신인 얀센 백신 접종자도 여기에 포함됐다. 이는 인구의 5.6%다.

아스트라제네카 접종자는 797만4397명이며 화이자 접종자는 326만1043명으로 집계됐다. 지난 10일부터 시작된 얀센 백신 접종자는 사흘 만에 접종 대상자의 절반 이상인 56만6848명을 기록했다. 현재 대상자의 58.0%가 접종한 상태다.

류은혁 한경닷컴 기자 ehry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