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25 발발 당일 대만해협 근해서 북한군 수송선 격침시켜
보훈처, 6월의 전쟁영웅에 해군 최초 전투함 '백두산함' 선정

국가보훈처는 백두산함(PC-701)을 '6월의 6·25 전쟁영웅'으로 선정했다고 31일 밝혔다.

백두산함은 1949년 10월 17일 해군 장병 및 가족들이 모은 성금과 정부의 지원금으로 구매한 대한민국 최초의 전투함이다.

백두산함은 전쟁 발발 당일인 1950년 6월 25일 동해로 긴급출동 명령을 받고 출항해 대한해협 근해 항해 중 남하하는 북한군 무장 수송선을 발견했고, 다음날 0시 30분께 포격을 시작으로 치열한 교전을 벌여 약 한 시간 만에 북한군 수송선을 침몰시켰다.

이를 통해 부산항으로 침투하려던 북한군의 게릴라 부대를 사전에 격멸함으로써 유엔군의 해상교통로 보호와 부산교두보 확보에 크게 기여했다고 보훈처는 평가했다.

당시 교전 중 백두산함 승조원 전병익 이등병조와 김창학 삼등병조가 전사했다.

해군은 최초의 해전 승리를 기념하기 위해 대한민국 해군에서는 부산 중구 중앙공원 내에 1988년 12월에 대한해협 전승비를 건립했다.

정부에서는 전사한 전병익 이등병조, 김창학 삼등병조의 공훈을 기려 1계급 특진과 을지무공훈장을 각각 추서한 바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