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만 전국적으로 집단감염 줄이어
의료진들이 코로나19 검사를 하는 모습 [사진=뉴스1]

의료진들이 코로나19 검사를 하는 모습 [사진=뉴스1]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하루 신규 확진자 수가 주말 검사량 감소 영향 등으로 일주일 만에 500명대로 감소했다. 해외 유입을 제외한 국내 발생 확진자도 500명 초반까지 줄었지만 400명대였던 지난주 같은 기간보다는 소폭 늘었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18일 0시 기준 국내 누적 확진자는 전날보다 528명 증가한 13만2818명이다. 하루 확진자 수가 500명대로 줄어든 건 일주일 전인 11일 511명 이후 처음이다.

진단검사 후 통계에 반영되기까지 1~2일 걸리는 점을 고려하면 이날 확진자는 주말인 16일과 평일인 17일 이틀간 검사 결과로 풀이된다.

국내 발생 확진자는 506명, 해외 유입 확진자는 22명이다. 일주일간 국내 발생 확진자는 613명→692명→729명→661명→572명→597명→506명이다. 방역 당국은 주말 검사 건수 감소에도 일요일 확진자 수가 597명으로 1월4일 986명 이후 19주 만에 최대 규모로 발생한 건 감염됐을 확률이 높은 집단감염 접촉자 검사 등의 영향으로 보고 있다.

주요 감염 사례를 보면 전국적으로 일상 속 다양한 공간을 고리로 한 집단감염이 줄을 잇고 있다. 전날에는 경기 광주시 일가족 및 지인(누적 10명), 전북 무주군 가족 및 지인(5명), 전남 순천·여수 가족 및 지인(7명), 울산·부산 어버이날 모임(10명) 등 가족·지인 중심의 새로운 감염 고리가 확인됐다.

광주에서는 광산구 소재 교회와 고등학교, 서구 동료·지인모임, 남구 초등학교 등 기존 집단발병 사례에서 추가 감염자가 잇따르면서 이달 10일부터 8일째 두 자릿수 확진자가 나오고 있다.
서울역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차례를 기다리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서울역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차례를 기다리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해외유입 확진자는 22명으로, 전날과 같았다. 이 가운데 12명은 공항이나 항만 검역 과정에서 확인됐다. 나머지 10명은 서울·경기(각 3명), 경북(2명), 경남·제주(각 1명) 지역 거주지나 임시생활시설에서 자가격리하던 중 양성 판정을 받았다.

지역발생과 해외유입(검역 제외)을 합치면 서울 172명, 경기 137명, 인천 16명 등 총 325명이다. 전국적으로는 17개 시도 전역에서 확진자가 나왔다.

사망자는 전날보다 1명 늘어 누적 1904명이 됐다. 국내 평균 치명률은 1.43%다. 위중증 환자는 총 156명으로, 전날(151명)보다 5명 늘었다.

전날 하루 선별진료소를 통한 검사 건수는 4만1704건으로, 직전일 1만6686건보다 2만5018건 많다. 검사건수 대비 확진자를 계산한 양성률은 1.27%(4만1704명 중 528명)로, 직전일 3.71%(1만6686명 중 619명)보다 대폭 하락했다. 이날 0시 기준 누적 양성률은 1.41%(939만5004명 중 13만2818명)이다.

강경주 기자 quraso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