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기업 이전땐 보조금 지원
"산단 조성·인프라 확충 힘쓸 것"
충청남도가 코로나19 사태에도 불구하고 기업 투자 유치와 고용 실적이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투자촉진보조금 지원 확대 등 기업 유치를 위해 도 차원에서 적극 나선 결과다. 단지형 외국인 투자지역 등 투자 환경이 우수한 것도 긍정적인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기업 몰려드는 충남…투자 3배·고용 2배 늘었다

도는 유치 기업 중 올 들어 지난달까지 공장을 준공하고 가동을 시작한 기업은 279곳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230곳보다 18.7% 증가했다고 17일 발표했다. 공장을 준공하거나 가동에 들어간 기업은 천안 91곳, 아산 83곳, 당진 24곳, 금산 22곳, 공주와 보령이 각각 14곳, 홍성 13곳, 예산 9곳 등이다. 업종별로는 조립금속기계 69곳, 전기전자통신 47곳, 식품 37곳, 자동차 부품 21곳 순이었다. 279곳의 투자 금액은 1조9291억원으로, 작년 1~4월 6464억원의 세 배에 달한다. 고용 인원은 지난해 1~4월 2605명에서 올해 같은 기간 5280명으로 두 배 늘었다. 기업의 투자 면적은 189만㎡에 이른다.

도는 코로나19 장기화로 기업 투자가 위축되지 않도록 다양한 기업 지원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수도권 기업이 충남으로 이전할 경우 기존에는 기업에만 지역투자촉진보조금을 지원했지만 근로자까지 혜택을 확대했다. 직원 혼자 이전하면 1인당 150만원, 가족이 모두 이전하면 1000만원을 준다. 수도권 기업이 본사를 충남으로 이전하면 설비투자금의 최대 10%를 지원하고 신규 고용 시 설비투자금액의 7%를 추가 지원하는 제도도 도입했다.

충남은 전국 단지형 외국인 투자지역 27개 중 27%(6개), 개별 입지는 84개 중 22.6%(19개)로 전국에서 가장 많다. 그만큼 투자 환경이 우수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도는 올해 기업 유치 전략으로 △권역별 특화 산업 집중 유치 △대기업 유치를 통한 협력 업체 동반 이전 유도 △기업 실수요 맞춤형 토지 적기 제공 △우량 기업 유치 대상 지역 확대 △국내 복귀 기업(리쇼어링) 유치 △전략적 기업 유치 홍보 전문가 그룹 운영 △지방투자촉진보조금 지원 확대 등을 추진 중이다.

도 관계자는 “수소경제 기반 구축, 친환경에너지 산업벨트 조성 등 새로운 경제산업 전략에 맞는 핵심 기업을 유치할 것”이라며 “기업 유치를 위해 필요한 산업단지 조성과 철도·고속도로 등 인프라 확충에도 힘쓰겠다”고 말했다.

홍성=강태우 기자 kt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