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일 인천시청에서 열린 '인천시 자치경찰위원회 출범식'에서 기마경찰이 기승시범을 선보이고 있다. 인천시

17일 인천시청에서 열린 '인천시 자치경찰위원회 출범식'에서 기마경찰이 기승시범을 선보이고 있다. 인천시

17일 수도권에서 처음으로 '인천자치경찰위원회'가 출범했다. 자치경찰위원회는 자치경찰 사무에 관한 주요 정책의 심의·의결, 자치경찰 사무 감사 및 고충심사, 사무조정 관련 경찰청 협의 등 업무를 수행하게 된다. 자치경찰위원회는 시장 소속 합의제 행정기관이다.

인천 자치경찰은 어린이 안전을 최우선의 치안행정 시책으로 선정하기로 했다. 어린이 안전이 우선되는 어린이 보호구역, 아동학대 문제 등 생활치안을 인천경찰청과 협력해 관리할 예정이다.

시는 자치경찰제 관련 조례를 제정하고, 자치경찰위원회 위원을 구성했다. 위원들은 지방행정 및 치안행정 전문가, 학계, 법조계, 시민단체 출신 인권전문가 등 다양한 출신으로 위원회 위원 7명을 구성됐다.

출범식 행사에 참석한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은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16개 시도에서 관련 조례제정을 마쳤다”며 “7월 1일 자치경찰제 전면시행은 차질없이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인천=강준완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