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군 측 "철저히 수사할 것"
본 사진은 해당 기사와 연관 없음/사진=게티이미지뱅크

본 사진은 해당 기사와 연관 없음/사진=게티이미지뱅크

술에 취한 해군 간부가 병사들을 폭행했다는 주장이 제기된 가운데 군 당국이 수사에 나섰다.

15일 페이스북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에는 '해군 간부 영내자 폭행폭언 사건'이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글쓴이는 술에 취한 간부 A 씨가 해군 7전단 예하 부대에서 지난 12일 자정 1시간 동안 병사들의 뺨을 때리고 걷어차는 등 폭행했다고 주장했다.

해당 글에 따르면 A 씨는 '전출 가니 사진을 찍자'며 취침 중이던 병사들까지 깨워 휴게소에 집합시키고 어이없어하는 병사의 얼굴에 음료수가 절반 정도 담긴 페트병을 던졌다.

폭행을 당한 병사가 '국방 헬프콜'에 전화했지만 "부대 작전관이 '당직사관이나 사령에게 얘기하면 함장님 선에서 해결할 수 있었을 텐데'라며 서운하다고 얘기했다"며 "작게 덮으려고 하는 모습을 보고 더욱더 화가 났다"고 글쓴이는 주장했다.

논란이 거지자 해군은 해당 사건에 대해 철저한 수사를 약속했다.

해군은 입장문을 통해 "가해 간부의 그릇된 행동으로 피해를 입은 병사들에게 유감을 표한다"며 "이번 사안에 대해 엄중히 인식하고 있으며 가해 간부와 병사들을 분리하여 철저히 수사 중에 있다"고 전했다.

이어 "해당 간부에 대해서는 수사 결과에 따라 법과 규정에 의거해 엄정하게 처벌할 예정"이라고 부연했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