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료 여경들 실명 언급하며 성희롱
채팅방서 성범죄 서로 부추기기도
사건 관련 이미지. 사진=게티이미지

사건 관련 이미지. 사진=게티이미지

현직 남성 경찰관들이 카카오톡 단체대화방 등을 통해 동료 여성 경찰관들을 성희롱했다는 신고가 경찰청에 접수됐다. 경찰청은 이들이 동료 여경의 실명을 언급하면서 성적인 발언과 성범죄를 언급한 자료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10일 중앙일보 보도에 따르면 경찰청 인권조사계는 서울경찰청 청문감사관실 소속 A경위와 서울의 한 경찰서 여성청소년과 소속 B경장, 송파경찰서 관할 파출소에서 근무하는 C경사에 대한 조사에 들어갔다.

A경위 등은 지난 2018년 여성 경찰관을 준강간한 혐의로 기소돼 징역 4년의 확정판결을 받은 전직 경찰 이모(30)씨와 카카오톡으로 대화하는 과정에서 동료 여경에 대한 성적인 대화를 주고받았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이씨는 2018년 10월 서울의 한 경찰서에서 근무하면서 동료 여성 경찰관과 술을 마시던 중 피해자가 만취하자 집으로 데려가 성폭행한 혐의로 유죄를 받은 전력이 있는 인물이다.

이번에 의혹이 제기된 경찰관들은 이씨와 경찰학교를 함께 나오거나 같은 경찰서에서 근무한 사이다. 경찰은 A경위와 B경장, C경사 등이 단체대화방 또는 개인 카카오톡으로 이씨와 동료 여경에 대한 성적 대화를 나눈 것으로 보고 있다.

A경위는 2018년 당시 같은 부서에서 근무한 이씨, C경사와 함께 있는 단체대화방에서 "OOO 엉덩이가 예쁘다. 한번 만져보고 싶다"며 같이 근무하는 여경을 언급했다. 또 "여경이 뒤탈이 없다"거나 "그래서 좋아한다"는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조사됐다.

당시 이 단체대화방에서는 준강간을 주제로 대화가 이어졌으며, 한 여성을 만나기로 했다는 이씨에게 "1대1로 만나냐. 준강간 ㄱ"라는 말도 나왔다. 'ㄱ'은 인터넷에서 '고(GO)'를 의미하는 표현이다. C경사는 이씨에게 특정 여성을 언급하며 "술 먹여서 데려와라"고 말하기도 했다.

B경장은 이씨와 개별적으로 대화를 주고받기도 했다. 그는 "OOO부터 시작해서 OO(지구대 이름) 여경들 다 자볼까"하는 메시지를 이씨에게 보냈다. 자신이 근무하는 경찰서의 관할 지구대와 그곳에 근무하는 여경의 실명까지 언급했다.

이 같은 신고 내용에 대해 A경위는 해명을 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