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8월 입양한 유아 학대 정황
뇌수술 받고 회복 중, 아직 의식은 없어
'정인이 사건'과 유사한 입양아 학대 사건이 경기도 화성에서 또 발생했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정인이 사건'과 유사한 입양아 학대 사건이 경기도 화성에서 또 발생했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온 국민을 공분에 빠뜨렸던 '정인이 사건'과 유사한 입양아 학대 사건이 경기도 화성에서 또 발생했다.

9일 경찰에 따르면 두 살짜리 입양아동을 학대해 의식불명에 이르게 한 양부가 전날 경찰에 긴급체포됐다.

지난 8일 오후 6시께 30대 A씨 부부가 입양한 B양(2)이 의식불명 상태로 병원에 실려 왔다. 병원은 B양의 상태가 심각하다고 판단해 인천의 대형병원으로 이송했고, B양의 몸에서 뇌출혈과 함께 곳곳의 멍이 발견되자 의료진은 경찰에 학대 의심 신고를 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B양이 학대를 당해 의식불명 상태에 빠진 것으로 판단해 양부 A씨를 긴급체포했다. 경찰 조사 결과 A씨 부부는 지난해 8월 한 입양기관을 통해 B양을 입양했다.

현재 뇌수술을 받고 회복 중인 B양은 아직 의식을 찾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고, 경찰은 A씨의 학대 여부와 경위를 수사 중이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