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H, 평택 어연한산 등 경기도내 8개 외투단지 '대대적 코로나19 방역 시행'

GH는 평택 어연한산 등 경기도내 8개 외투단지를 대상으로 대대적인 코로나19 방역활동을 시행했다.GH제공



경기도와 GH(경기도시주택공사)평택 어연한산ㆍ오성ㆍ현곡ㆍ추팔ㆍ포승, 화성 장안12, 파주 당동 등 도내 8개 외국인투자단지에 대해 대대적인 방역 활동을 시행했다고 3일 발표했다. 이는 외투단지 내 근로자들의 코로나19 예방을 위해서다.

GH 관계자는 "GH는 지난달 26일부터 30일까지 외투단지 건물 내ㆍ외부 및 단지 전역에 대해 공사와 입주기업이 함께하는 합동 방역을 실시했다"고 말했다. 근로자들이 자주 이용하는 장소 및 공용시설에 대해서는 집중적인 살균소독을 실시했다.


앞서 정부는 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하고 있는 시점에서 유행 통제를 위해 지난달 26일부터 52일까지 1주일간을 특별방역관리주간으로 정해 방역을 강화했다.


이헌욱 GH 사장은 코로나-19 집단감염으로 인해 확진자 수가 급격히 증가하고 있는 상황에서 입주기업들은 특별히 방역수칙 준수와 개인위생에 철저를 기해 달라고 말했다.

한편, 도내 외국인투자단지는 1997년 외환위기 이후 외국인투자를 촉진하기 위해 지정된 산업단지이다.

GH는 현재 산업통상자원부 · 경기도의 위탁을 받아 99개 외국인투자기업을 관리하고 있다. 수원=윤상연 기자 syyoon11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