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지방교육기관 중 첫 사례…"각국 교육현장 코로나19 대응에 도움 줄 것"
경남교육청 코로나19 대응기 해외서도 읽는다…영문 백서 발간(종합)

경남도교육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에 따른 교육 현장 대응기를 영문으로 제작한 백서를 발간했다.

이 백서는 해외 교육기관 등으로 전달돼 코로나19 시대 학교 수업 변화와 관련한 상호 이해 및 정보 교류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도교육청은 도내 교육현장에서의 코로나19 대응 내용 등을 담아 이달 발행한 'Official Report on COVID-19 Response of a Provincial Office of Education in the Republic of Korea(대한민국 지방교육자치단체의 코로나19 대응기)'를 28일 교육부에 공식 전달했다.

이는 지난해 12월 발간한 경남교육 코로나19 백서 '함께, 이음 그리고 성장'을 요약 정리해 영문으로 번역한 것이다.

국문 백서는 그해 2월부터 9월까지의 코로나19 대응기를 담았지만, 영문 백서에서는 같은 해 12월까지의 확진자 수 현황과 관련 예산까지를 추가 반영했다.

도교육청은 해외 교육동향이 실리는 한국교육개발원 교육정책네트워크를 참고해 해외 교육기관들이 교육 현장에서 고민하고 있을 것으로 판단한 4가지 영역을 31쪽 분량으로 영문 백서에 담았다.

먼저 코로나19 확산 단계에 따라 학교 급별(유·초·중·고)로 등교·원격수업을 추진한 사례를 설명했다.

전교생의 3분의 2만 등교하도록 하는 등 등교수업을 이어가되 학생 밀집도를 조정한 부분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또 등교 전 학생과 교직원들이 앱을 이용해 건강 자가 진단을 하도록 한 점, 코로나19 임상증상 발생 때 대처 방안 등도 기술했다.

경남교육청 코로나19 대응기 해외서도 읽는다…영문 백서 발간(종합)

지방자치단체와 교육청간 상호 방역활동 지원 등 교육협력 사항과 더불어 학교에서 등교 관련 상황을 학부모에게 긴급 문자 알림서비스로 제공하는 등 교육공동체간 소통 내용도 포함했다.

제2∼3의 코로나19 발생시 교육현장에서 원격수업이 더 활성화될 것으로 보고 원격수업 지원 기능을 갖춘 경남형 미래교육지원플랫폼 '아이톡톡'에 대해서도 소개했다.

도교육청은 코로나19 발생 이후 해외 교육동향을 확인하는 과정에서 역으로 경남교육청의 코로나19 대응기를 국외로 알리면 도움을 줄 수 있겠다고 보고 영문 백서 발간을 추진했다고 설명했다.

교육부가 '한국의 온라인 개학'과 관련한 코로나19 대응 과정을 해외에 소개한 적은 있지만, 국내 지방교육기관이 이같은 대응기를 국외로 알리는 건 이번이 첫 사례다.

교육부는 도교육청으로부터 전달받은 영문 백서를 외교부를 거쳐 116개 주한 대사관과 해외 소재 한국 대사관 166곳 등에 보내 공유할 예정이다.

교육부는 이날 도교육청으로부터 영문 백서의 저작권 및 정보활용 동의를 담은 파일도 전달받았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오전에 이뤄진 화상면담을 통해 "지방교육행정기관의 코로나19 대응 사례를 제작한 경남교육청에 감사드린다"며 "세계 여러 나라에 적극적으로 공유하겠다"고 말했다.

박종훈 교육감은 "언제 끝날지 알 수 없는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지혜와 역량을 나누는 노력이 어느 때보다 절실하다"며 "도교육청이 발간한 영문 백서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세계 곳곳에서 작지만 큰 희망의 싹을 틔우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경남교육청 코로나19 대응기 해외서도 읽는다…영문 백서 발간(종합)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