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회 4·19 민주평화상 수상
민주주의·인권 신장 공헌한 공로 인정
19일 오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4·19 민주평화상 제1·2회 시상식에서 제1회 민주평화상을 수상한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가운데)과 유순택 여사(왼쪽), 김종섭 문리과대학 동창회 회장이 기념 촬영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19일 오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4·19 민주평화상 제1·2회 시상식에서 제1회 민주평화상을 수상한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가운데)과 유순택 여사(왼쪽), 김종섭 문리과대학 동창회 회장이 기념 촬영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사진)이 미얀마 국민의 민주화 투쟁과 관련 "연대하고 동참해야 한다"고 말했다.

19일 서울대 문리대 동창회 선정 제1회 4·19 민주평화상을 수상한 반 전 총장은 수상 소감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날 오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4·19 민주평화상 제1·2회 시상식을 개최한 서울대 문리대 동창회는 제1회(2020년도) 수상자로 반 전 유엔 사무총장을, 제2회(2021년도) 수상자로는 김정남 전 청와대 교육문화수석비서관을 선정했다.

유엔 사무총장을 역임한 반 전 사무총장은 민주주의와 인권 신장에 공헌한 공로를 인정 받았다.

그는 이날 수상 연설에서 "우리는 미얀마 민주세력의 목숨 건 투쟁에 연대하고 동참해야 한다"면서 자신이 받은 상금 일부를 미얀마 민주세력을 지원하는 데 사용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제2회 수상자로 선정된 김 전 수석은 1960년대부터 군사독재에 맞서 민주화 투쟁에 헌신한 점에서 수상자로 선정됐다.

4·19 민주평화상은 서울대 문리대 동창회가 지난해 4·19 민주혁명 60주년을 맞아 제정한 상으로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의 영향으로 제1회 수상자를 선정하지 못하면서 올해 1·2회 수상자가 함께 선정됐다.

한편, 이날 시상식에는 오세정 서울대총장, 이희범 서울대총동창회장, 4·19세대 인사, 서울대 문리대 동문 등이 참석했고, 수상자들에게 상금 5000만원과 상패가 수여됐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