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화 위한 공문 보냈으나 답변 없어
오늘(14일)부터 아파트 입구까지만 배송
국택배노동조합 관계자들이 8일 오전 서울 강동구 고덕동에 위치한 아파트 앞에서 최근 택배차량의 지상출입을 금지한 해당 아파트를 규탄하며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스1

국택배노동조합 관계자들이 8일 오전 서울 강동구 고덕동에 위치한 아파트 앞에서 최근 택배차량의 지상출입을 금지한 해당 아파트를 규탄하며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스1

단지 안에 택배차량 진입을 불허해 갈등을 겪는 과정에서 택배기사들을 조롱하고 비하하는 발언을 한 서울 강동구 고덕동 한 아파트에 대한 개별배송이 중단된다.

전국택배노동조합은 앞서 예고한 대로 14일부터 택배물품을 아파트 입구까지만 전달한다고 밝혔다. 주민들은 택배물품을 받기 위해 아파트 입구까지 직접 나가야 한다.

택배노조는 대화를 위해 공문을 입주자대표회의에 보냈으나 아무런 답을 받지 못했다.

이 아파트는 안전사고와 시설물 훼손 우려를 이유로 1일부터 단지 내 지상도로 차량 통행을 금지하면서 모든 차량이 지하주차장을 통해 이동하도록 했다.

그러나 택배차량(탑차)은 지하주차장 진입제한 높이(2.3m)보다 차체가 높아 진입 자체가 불가능했다. 이에 택배기사들은 항의의 의미로 아파트 후문 인근 경비실에 택배를 놓고 갔다.

이 과정에서 일부 입주민이 택배기사를 조롱하는 듯한 발언을 해 논란이 됐다.

<뉴스1> 보도에 따르면 입주민들은 단체 대화방에서 "이 아파트를 택배 불가지역으로 정하면 누가 손해냐" "우리 손해보다 택배사가 엄청 타격일듯한데 배부른 멍청이들 같다"고 했다.

반면 사태가 원만히 해결되길 바라는 입주민들은 "몇몇 강성 주민의 이기적인 행태로 주민들이 피해를 보고 있다" "택배가 집 앞까지 오는 것의 소중함을 알고 협의에 나서야 한다"고 했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