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서대문구보건소 방문해 교사 백신접종 점검…"적극적으로 맞아달라"

조희연 "거리두기 상향되면 매일 등교 안 돼…등교 조정할 것"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1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에 따라 (사회적) 거리두기가 재조정되면 등교 방침도 조정하겠다"고 밝혔다.

조 교육감은 이날 서울 서대문구보건소를 방문해 전날부터 재개된 보건·특수교사 백신 접종 현장을 점검하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지금까지 코로나19 상황에서 학습 부진과 돌봄 공백 때문에 매일 등교하는 방향으로 움직였으나 거리두기 단계를 상향해야 할 정도로 (코로나19 확산세가) 심각해져 오히려 등교 방침을 조정해야 하지 않나 하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고 말했다.

이는 조 교육감이 그동안 주장했던 등교 확대 요구와는 다소 달라진 입장이다.

조 교육감은 거리두기 2.5단계에서도 등교 가능 인원을 전체 학생의 3분의 2(현행 3분의 1)로 늘리고 중학교 1학년도 밀집도 예외로 해달라고 교육부와 방역 당국에 요구한 바 있다.

교육청 관계자는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가 상향되고 감염률이 높아지면 학교장과 학부모 부담이 커질 수밖에 없다"며 "(밀집도) 예외 학년에서도 원격 수업에 대한 요구가 생겨날 것"이라고 설명했다.

조 교육감은 교사들에게 "불안하지만, 아이들을 위한 마음으로 코로나19 백신을 맞아달라"고 당부했다.

서울시교육청 조사에 따르면 교직원의 코로나19 백신 우선 접종 동의율은 67.3%로 나타났다.

동의율이 다소 낮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조 교육감은 "선생님들이 학교에서 자유로워야 학교 내 교육활동이 활성화될 수 있다"며 "학교 내에서 백신 접종에 적극적으로 나서는 분위기가 형성됐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접종 후 이상 증상 때문에 수업이나 학교 운영에 차질 있을까 우려하는데, 병가를 사용할 수 있고 학교 내에서 품앗이 형으로 수업 조정을 하는 것도 어떨까 싶다"고 제안했다.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에서 교육감들이 백신을 선제 접종해 교사의 백신 접종률을 높이자는 의견이 나온 데 대해서는 "사적으로 나왔던 이야기인데, 접종 우선순위에 포함되지 않은 분들이 맞겠다고 나서는데 조심스러운 면이 있다"면서도 "교육감들이 먼저 맞아 교사들에게 권면(勸勉) 효과가 있다면 당연히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