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사고 원인 파악 중"
12일 오후 제주시 조천읍 대흘리 에코랜드 테마파크에서 운행하던 관광열차의 일부가 전도돼 승객 37명 가운데 일부가 부상했다. 사진은 사고가 난 열차의 모습. 사진=연합뉴스

12일 오후 제주시 조천읍 대흘리 에코랜드 테마파크에서 운행하던 관광열차의 일부가 전도돼 승객 37명 가운데 일부가 부상했다. 사진은 사고가 난 열차의 모습. 사진=연합뉴스

12일 오후 제주시 조천읍 대흘리 에코랜드 테마파크에서 운영 중인 관광용 열차가 선로를 이탈해 전도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해당 열차는 기관차에 객차 4량이 연결된 구조다. 첫 번째와 두 번째, 세 번째 객차가 선로를 이탈했으며, 기관차와 마지막 객차는 선로를 이탈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발견 당시 첫 번째 객차와 두 번째 객차는 진행 방향 왼쪽으로 쓰러졌고, 세 번째 객차는 왼쪽 바퀴가 들린 상태였다.

이 열차는 내리막 곡선구간을 달리다가 사고를 낸 것으로 조사됐다. 사고 당시 기차에는 운전사 1명과 37명의 관광객이 탑승한 상태였으며, 이 가운데 일부가 경상을 입었다.

제주도소방안전본부는 구조대를 투입해 경상자 가운데 3명을 제주의 한 병원으로 이송한 상태다. 나머지 부상자에 대해서도 분류 작업을 진행하면서 현장을 수습 중이다.

경찰은 현장에서 사고원인을 파악하고 있다.

김수현 한경닷컴 기자 ksoo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