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염 우려 때만 확진자 동선 공개…부산시 "신분 노출 우려"
시민들 "뒷북 대응 다반사, 감염예방과 알 권리 위해 공개 필요"
부산 유흥업소발 감염조사 결과 소극적 공개에 시민 '답답'

최근 부산에 유흥업소 관련 연쇄 감염이 확산하는 가운데 방역 당국이 역학조사 결과 공개에 소극적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특히 유흥업소 종사자 확진 번호나 동선 비공개에 대해 부산시는 사생활 침해 우려로 불가피하다는 입장이지만, 알권리나 추가 감염 예방을 위해 적극적인 공개가 필요하다는 의견도 만만치 않다.

부산시는 지난달 24일 이후 유흥업소 이용자·종사자 120여명이 확진되고 지역 사회 연쇄 감염이 발생하자 몇몇 집단감염 발생지 이름을 공개했다.

시는 확진자가 나온 장소나 건물, 집단에 역학조사를 벌여 추가 감염 우려가 높은 곳 위주로 동선이나 건물명을 공개하고 있다.

집단감염이 발생하더라도 역학조사 결과 관련 접촉자가 모두 파악되면 확진자 동선이나 발생 장소를 공개하지 않는다는 것이 부산시 입장이다.

이는 동선 공개로 인한 사생활 침해 논란이나 경제적 피해 발생 우려 때문이라고 부산시는 설명했다.

이는 중앙방역대책본부의 권고사항이기도 하지만 최종 공개 여부는 지자체 판단 사항이다.

부산시는 최근 60명의 확진자가 나온 사하구 승학온천스포츠랜드 등 집단감염의 주요 고리가 되는 유흥업소 관련 확진자 번호조차도 신분 노출 등을 이유로 일절 비공개하고 있다.

문제는 부산시의 이런 확진자 동선 공개 방침이 동시다발적으로 확진자가 쏟아져 역학조사가 한계에 부딪히는 상황에선 자칫 방역과 감염 확산 방지에 취약할 수 있다는 점이다.

한 시민은 "최근 부산시가 공개하는 확진자 동선을 보면 이미 상당 시간이 지난 경우가 있다"며 "그 사이 확진자가 나온 장소에 간 사람이 있을 수 있어 뒷북 대응이며 발표된 확진자 번호만 봐서는 감염경로도 제대로 알 수 없다"고 말했다.

지난달 26일 이후 부산에서는 13일째 하루 30명 이상 확진자가 발생하고 지난 2일부터는 사회적 거리두기도 2단계로 격상됐지만 확산세가 줄지 않아 시민 불안감이 높아지는 실정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추가 감염 우려가 있으면 확진자 동선을 선제적으로 공개하고 있다"며 "확진자 번호 공개가 누구에겐 탐구와 호기심의 문제일 수 있지만 누구에겐 죽고 사는 문제일 수 있는 만큼 신중해야 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