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보선 실시 지역 자가격리자의 19.7%
코로나19 자가격리자 5천435명 재보선 투표 신청…8시 이후 투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자가격리 중인 '4·7 재·보궐 선거' 유권자 5천435명이 임시외출을 통해 7일 오후 8시 이후 투표하게 된다.

행정안전부는 재·보선 실시 지방자치단체에서 자가격리자 투표 신청을 받은 결과 신청자 수가 이같이 집계됐다고 밝혔다.

투표를 신청한 자가격리자 5천435명은 재·보궐선거 실시지역의 자가격리자 수 2만7천617명의 19.7%에 해당한다.

지역별로는 서울의 자가격리 투표신청자가 3천724명(지역 자가격리자 중 21.9%)으로 가장 많고 이어 부산 1천621명(20.0%), 울산 47명(8.2%), 경기 29명(3.3%), 전남 6명(0.9%), 경남 5명(2.9%), 전북 2명(2.9%), 충북 1명(3.0%) 등의 순이었다.

이번 재·보선에서 투표할 수 있는 자가격리자는 지난달 25일부터 이달 6일 오후 6시까지 관할 보건소로부터 자가격리 통지를 받은 확진자의 접촉자, 해외입국자 가운데 코로나19 증상이 없는 선거권자다.

확진자는 당일 투표를 할 수 없다.

격리장소에서 지정투표소까지 이동시간이 자차 혹은 도보로 편도 30분을 넘는 경우에는 투표대상에서 제외됐다.

이는 이동시간이 길어질수록 접촉자가 늘어나고 이동 동선을 관리하기 어려워지는 등 방역상의 문제를 고려한 것이라고 행안부는 설명했다.

코로나19 자가격리자 5천435명 재보선 투표 신청…8시 이후 투표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