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에너지공단은 6일 울산 롯데호텔에서 ‘제1회 울산 탄소중립 기업협의회’를 열었다. 에너지공단 제공

한국에너지공단은 6일 울산 롯데호텔에서 ‘제1회 울산 탄소중립 기업협의회’를 열었다. 에너지공단 제공


한국에너지공단(이사장 김창섭)은 6일 울산 롯데호텔에서 '제1차 울산지역 탄소중립 기업협의회'를 열었다.

울산지역 탄소중립 기업협의회는 제조업이 집약된 울산의 기업중심 에너지 거버넌스 구축을 통해 지속가능한 탄소중립 생태계 조성 및 에너지효율화 추진을 목적으로 구성했다.

협의회에는 공단, 울산테크노파크 등 공공부문 관계자 및 수소, 신재생에너지, 에너지절약전문기업(ESCO) 등 다양한 분야의 울산지역 대표 에너지 중소․중견기업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공단은 앞으로도 정기적인 협의회 개최를 통해 울산의 탄소중립 추진은 물론 지역 에너지기업의 육성․지원 등 견인차 역할을 해나갈 예정이다.

공단은 올해 본사 소재지인 울산의 에너지효율화 및 신재생에너지 생태계조성 등을 체계적으로 지원하기 위한 전담팀을 신설하는 등 지역 경제활성화 및 상생발전을 위해 적극 노력하고 있다.

김규식 지역전략실장(사진 오른쪽 일곱번째)은 “제조업이 집약된 산업수도인 울산의 에너지혁신을 위해서는 공단과 울산시, 지역 에너지전문기업의 긴밀한 협력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협의회에서 논의된 사항을 적극 반영해 울산이 지속가능한 탄소중립 선도도시로 발돋움을 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울산=하인식 기자 hai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