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 환경단체 "자치단체의 가로수 보존대책 마련 시급"

청주충북환경운동연합은 5일 지방자치단체의 도심 내 가로수 보호대책을 촉구했다.

이 단체는 이날 식목일 논평에서 "지난해 청주에서 가경천 정비사업으로 살구나무 157그루가 베어진 것을 비롯해 제2순환로 가로수 650그루와 무심천 자전거도로 수양버들 80그루도 뽑히거나 심하게 가지치기 당해 제 모습을 잃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청주 도심 곳곳에서 각종 개발공사나 시야 확보 구실로 가로수가 수난당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 단체는 "가로수는 여름철에 그늘을 제공해 열섬화를 방지할 뿐 아니라, 걷고 싶은 거리를 만들어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도움을 준다"며 "미세먼지 대응과 2050년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역할도 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대규모 산림을 조성할 수 없는 도심은 가로수 보전이 중요하다"며 "시대 변화에 걸맞은 가로수 정책을 고민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