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의원이 국가산업단지(국가산단)가 결정되는 과정에서 직위를 이용해 자신의 부지가 산단으로 지정되도록 했다는 의혹을 수사하는 경찰이 30일 세종시의회 등을 압수수색하고 있다.

세종경찰청은 이날 오전 10시 시의회 등 4곳에 수사관을 보내 컴퓨터 하드 디스크 등을 확보하고 있다.

앞서 정의당 세종시당은 연서면 스마트 국가산단 인근에 야산을 보유하고 있던 시의원 A씨가 직위를 이용해 자신 소유 부지가 산단으로 지정되도록 역할을 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2보] 세종경찰, '시의원 투기의혹' 관련 시의회 등 압수수색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