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소 모두 2주간 폐쇄…출입명부 안 쓴 유흥주점 업주 고발 예정
대전 횟집·감성주점·유흥주점·노래방 연쇄확진 28명으로 늘어(종합2보)

대전 서구 둔산동 횟집부터 감성주점, 유흥주점, 노래방 등으로 이어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사태가 좀처럼 진정되지 않고 있다.

방역 당국은 확진자가 속출한 업소들을 2주간 폐쇄하고, 출입명부를 작성하지 않는 등 방역 수칙을 어긴 유흥주점 업주를 고발할 방침이다.

30일 대전시에 따르면 감성주점·노래방과 관련해 이날 20대 2명(대전 1281∼1282번)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로써 지난 22일 이후 모두 28명이 연쇄 확진됐다.

감성주점 종업원인 대전 1252번 확진자가 지난 19일 들른 횟집에서 10명, 그가 일하는 감성주점에서 동료와 지인 등 5명, 그를 비롯한 확진자 4명이 22일 밤 방문한 유흥주점에서 7명, 노래방과 포차에서 3명, 횟집 인근 식당에서 2명이 확진됐다.

방역 당국은 횟집과 감성주점에 이어 유흥주점과 노래방에 대해서도 다음 달 11∼12일까지 집합금지 명령을 내렸다.

특히 유흥주점의 경우 출입자 명부를 작성하지 않아 방역당국이 추가 접촉자나 방문객을 찾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

정해교 대전시 보건복지국장은 "유흥주점은 중간 관리자가 단골 위주로 손님을 받아 운영하다 보니 단골과 함께 온 동반자에 대한 정보가 전혀 없다"고 말했다.

방역당국은 출입자 명부를 작성하지 않았고, 손님 일행 룸에 종업원을 2∼3명 들여보내 5명 이상 사적 모임 금지 수칙을 위반한 유흥주점 업주를 조만간 고발할 방침이다.

확진자 2명이 나온 노래방 역시 외부 도우미들에 대한 정보가 없는 상황이다.

방역 당국은 22일 이후 이 유흥주점과 노래방을 찾은 시민은 코로나19 검사를 받으라는 안내 문자를 발송했다.

방역 당국은 지역 내 코로나19 확산으로 검사 대상이 늘어남에 따라 31일부터 중구 부사동 한밭체육관 옆 테니스장에 무료선별진료소를 설치해 운영할 방침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