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는 오는 30일 수원컨벤션센터에서 '사회적경제 비대면 통합품평회'를 개최한다. 이는 코로나19 등으로 매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우수 사회적경제조직 제품 판로 확대 지원을 위해서다.


통합품평회는 도가 주최하고 도 사회적경제센터가 주관하는 행사로, 사전 공모를 통해 선발된 사회적기업, 협동조합, 마을기업, 자활기업 등 도내 97곳에서 생산한 농산물과 가공식품, 생활용품 등 287개 제품을 심사해 제품특성에 맞는 유통채널에 입점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이와 함께 품평회에서는 채널별 상품기획(MD) 담당자가 직접 제품을 심사한 후, 채널에 맞는 상품을 선정할 수 있다. 심사 시 제품 문의와 홍보는 사회적경제조직 담당자와 화상, 통화를 통해 대면 접촉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기획됐다.

품평회는 경기도사회적경제센터 유튜브 채널을 통해 생중계로 방송될 예정이다. 심사를 통해 최종 선정된 제품은 내달부터 ▲네이버스마트스토어 ▲SK홈쇼핑 ▲협약매장(생활협동조합 등) ▲하나로마트 ▲명절홍보물 등에 입점돼 판매가 이뤄진다.

한편 도는 품평회 이후에도 경쟁력 있는 우수 사회적경제조직 제품이 유통채널에 우선 입점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는 한편 상품 개선이 필요할 경우 컨설팅 등을 통한 맞춤형 지원도 제공할 계획이다.

김영철 도 소통협치국장은 “이번 품평회는 코로나 시대가 지속되는 가운데 판로 개척에 어려움을 느끼는 사회적경제기업에게 다양한 유통채널 입점 기회를 제공하고 도내 다양한 제품을 홍보할 수 있는 행사”라며 “급변하는 시대에 발맞춰 어려움을 겪고 있는 사회적경제조직을 위해 시대 흐름에 맞는 새로운 해법을 제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수원=윤상연 기자 syyoon11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