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외 광고를 보고 여대생에게 접근해 성폭행한 뒤 한 달 넘게 고시원에 감금한 30대 남성에 경찰에 붙잡혔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과외 광고를 보고 여대생에게 접근해 성폭행한 뒤 한 달 넘게 고시원에 감금한 30대 남성에 경찰에 붙잡혔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과외 광고를 보고 여대생에게 접근해 성폭행한 뒤 나체사진을 빌미로 한 달 넘게 고시원에 감금한 30대 남성에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성북경찰서는 감금, 성폭행 등의 혐의로 30대 남성 A씨를 입건했다고 16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달 과외 광고글을 보고 20대 여대생 B씨에게 접근해 성관계를 맺고 나체사진 및 동영상을 퍼뜨리겠다고 협박해 자신이 사는 고시원에 감금한 혐의를 받고 있다.

지난달 8일부터 이달 13일까지 B씨를 감금한 A씨는 B씨가 경찰에 신고하거나 자신으로부터 도망갈 것을 우려해 잠깐 외출을 할 때도 항상 같이 다녔던 것으로 드러났다.

하지만 감금 생활이 길어지면서 A씨의 감시가 소홀해지자 B씨는 자신이 감금돼 있다는 메시지를 지인에게 보냈고, 지인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고시원에서 A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A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해 이날 저녁 발부 받은 경찰은 보강수사를 이어갈 방침이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