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주택지구 전국연대 대책협의회에 참여하고 있는 각 지역 대표자와 주민들이 10일 오후 경기 시흥시 과림동의 LH 직원 투기 의혹 토지 앞에서 LH공사를 규탄하고 3기 신도시 공공주택지구 전면 백지화를 촉구하며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공공주택지구 전국연대 대책협의회에 참여하고 있는 각 지역 대표자와 주민들이 10일 오후 경기 시흥시 과림동의 LH 직원 투기 의혹 토지 앞에서 LH공사를 규탄하고 3기 신도시 공공주택지구 전면 백지화를 촉구하며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경찰이 투기 의혹이 새롭게 제기된 시흥시 의원과 광명시 공무원에 대해서 수사에 착수한다,

11일 경기남부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는 지난 6일과 9일 경찰청 국민신문고를 통해 고발장을 제출한 사법시험준비생모임(대표 권민식) 관계자를 이날 불러 1시간여 동안 고발인 조사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사준모가 이번에 고발한 대상은 앞서 투기 의혹이 제기된 더불어민주당 소속 시흥시의회 A 의원과 광명시 6급 공무원 B씨다.

사준모 측은 "A 의원은 딸(30)과 공모해 3기 신도시 개발 예정지역인 시흥 과림동 일대 토지를 매수하고 상가를 신축해 투기 이익을 취득하려 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주장하고 있다.

함께 고발된 B씨는 지난해 7월 초 광명시 가학동 소재 임야 793㎡를 4억3000만원에 본인과 가족 3명 등 4명 공동명의로 매입한 사실이 드러나 물의를 빚었다.

경찰 측은 아직 이번 수사는 초기 단계로, 의혹이 제기된 부분의 사실 여부를 여러 경로로 확인하고 있다고 부연했다.

한편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경기 광명·시흥 신도시 투기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은 지난 9일 10시간동안 경남 진주 LH 본사에 대해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했다.

경찰은 압수수색을 통해 진주 본사에서 컴퓨터와 관련 전자문서 등을 확보했으며, 직원들에게서는 개인 휴대전화와 PC를 넘겨받았다. 경찰은 당분간 이번에 확보한 자료를 분석하는 데 수사력을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배성수 한경닷컴 기자 baeb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