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상공회의소 신임회장에 선출된 심재선 공성운수 대표.

인천상공회의소 신임회장에 선출된 심재선 공성운수 대표.

심재선 공성운수 대표가 제24대 인천상공회의소 신임회장에 선출됐다. 임기는 3년이다.

심 회장은 인천 출신으로 중앙대 신문방송학과를 졸업했다. 부친이 1951년 인천에서 설립한 화물운송업체를 물려받은 지역 경영인이다. 심 회장은 인천상의에서 부회장·의원으로 27년 동안 활동했다. 신임 부회장은 박주봉 대주중공업 회장 등 17명이, 상임의원은 신민철 셀트리온 전무 등 29명이 선출됐다.

인천상공회의소는 제24대 1차 임시의원총회를 개최해 2024년까지 3년 동안 인천지역 상공업계를 대표해서 인천상의를 이끌어 갈 회장, 부회장, 상임의원, 감사 등 임원 52명을 선출했다고 9일 밝혔다. 상근부회장 임명 동의 건에서는 의원들의 만장일치로 박인서 전 인천시 균형발전정무부시장이 상근부회장으로 임명됐다.
박인서 인천상공회의소 신임 상근부회장.

박인서 인천상공회의소 신임 상근부회장.

심재선 신임회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고 지역경제 발전을 위해 상공회의소가 중심역할을 해야한다”며 “상의 회원 및 제24대 의원들과 함께 힘을 모아 지역의 현안 사업들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인천=강준완 기자 jeff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