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년 고찰 내장사 '대웅전' 전소
임진왜란, 6·25전쟁 등 창건 이래 4차례 불
5일 오후 6시 50분께 전북 정읍시 내장사 대웅전에서 불이 나 불꽃이 치솟고 있다. 사진=전북소방본부 제공

5일 오후 6시 50분께 전북 정읍시 내장사 대웅전에서 불이 나 불꽃이 치솟고 있다. 사진=전북소방본부 제공

전북 정읍시 내장산 내장사 대웅전에 불을 지른 50대 승려가 범행 후 직접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드러났다.

정읍경찰서는 6일 "오늘 중에 현주건조물 방화 혐의로 승려 A씨(53)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A씨는 지난 5일 오후 6시 30분께 대웅전에 휘발성 물질을 뿌리고 불을 지른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방화 직후인 오후 6시 35분께 직접 112에 전화를 걸어 "내가 불을 질렀다"고 신고했으며, 신고 이후에도 도주하지 않고 현장에 머물러있다 현행범으로 경찰에 체포돼 연행됐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함께 생활하던 스님들이 서운하게 해 술을 마시고 우발적으로 불을 질렀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3개월여 전에 불국사에서 내장사로 거처를 옮기고, 수행승으로 생활해왔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화재로 내장사 대웅전이 165㎡가 전소돼 소방서 추산 17억여원의 재산피해가 난 것으로 확인됐다. 다행히 내장사 내에 있던 전라북도 유형문화재인 조선동종, 전라북도 기념물인 내장사지, 천연기념물인 내장산 굴거리나무군락은 피해를 입지 않았다. 인명피해도 없었다.
5일 오후 6시 37분께 전북 정읍시 내장사 대웅전에서 방화로 추정되는 불이 나 불꽃이 치솟고 있다. 사진=전북소방본부 제공

5일 오후 6시 37분께 전북 정읍시 내장사 대웅전에서 방화로 추정되는 불이 나 불꽃이 치솟고 있다. 사진=전북소방본부 제공

내장사는 백제 무왕 37년인 636년 영은조사가 영은사라는 이름으로 창건한 천년 고찰이다. 1095년(고려 숙종3년) 행안선사가 당우와 전각을 중수했다. 1566년(조선 명종 22년)에는 희묵 대사가 법당과 요사를 중수했으며, 이때 이름이 내장사로 변경됐다.

1592년(선조 25년)에는 임진왜란으로 전소됐다. 이후 1639년(인조 17년) 부용이 재건했다. 1779년(정조 3년) 영운이 대웅전을 중수하고 요사를 개축했고, 1938년 매곡이 대웅전을 중수하고 명부전을 신축했다.

그러나 6·25전쟁 때 내장산을 품은 노령산맥에서 여러 차례 전투가 벌어지면서 전소됐다. 2012년 10월에도 누전으로 발생한 화재로 대웅전은 또다시 불탔다.

이후 정읍시민 성금과 시 예산 등 총 25억원이 투입돼 2015년 7월 복원됐으나 이번 방화 사건으로 또다시 모습을 잃었다.

김수현 한경닷컴 기자 ksoo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