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미국 화이자가 개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이 국내에 도착했다.

26일 보건당국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58분께 네덜란드에서 화이자 백신을 싣고 출발한 대한항공 A330-300 항공편이 인천국제공항으로 들어왔다. 이날 도착한 물량은 초도물량 5만8500명분(11만7000도스)이다. 백신 공동구매 국제프로젝트인 '코백스 퍼실리티'(COVAX facility)와 계약한 1000만명분 가운데 일부다.

이날 도착한 물량은 세관의 1차 이상 유무 확인을 거쳐 화물터미널로 옮겨진다. 이후 수송 차량에 실린 백신은 경기도 평택 물류센터를 거치지 않고 군·경의 호송 하에 곧바로 중앙예방접종센터인 국립중앙의료원, 권역예방접종센터인 순천향대 천안병원·양산 부산대병원·조선대병원, 지역예방접종센터인 계명대 대구 동산병원 등 5개 접종센터로 배송된다.

화이자 백신 접종은 27일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에 마련된 중앙예방접종센터에서 시작된다. 국립중앙의료원 종사자 199명과 수도권의 코로나19 환자 치료병원 종사자 101명 등 최일선에서 환자를 돌보는 의료진 300명이 가장 먼저 화이자 백신을 맞는다.

이송렬 기자 yisr020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