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계훈·김형윤·정인석·이교선 교수 심장이식팀 호남 최초 수술
전남대병원, 급성심부전증 환자 좌심실 인공장치 이식 성공

전남대학교병원이 급성 심부전증 환자에게 좌심실 보조장치(Left Ventricular Assist Device:·이하 LVAD)를 이식하는 수술에 성공했다.

전남대병원은 순환기내과 김계훈·김형윤 교수와 흉부외과 정인석·이교선 교수 등이 참여한 심장이식팀에서 지난달 8일 60대 급성심부전증 환자 A씨에게 LVAD 이식 수술을 성공적으로 시행했다고 24일 밝혔다.

A씨는 한때 생명이 위독했으나 현재 특별한 후유증 없이 재활 치료를 받으며 건강을 회복하고 있다.

A씨는 지난해 10월 가슴 통증을 호소하며 응급실을 찾았다.

당시 관상동맥 폐색으로 심장 기능이 급격히 떨어져 도착하자마자 심정지를 일으켰으며 에크모(체외막형산화기·체외막 산소요법) 치료와 응급 심혈관 중재술을 받았다.

이후 치료 중 심정지가 두 차례 더 발생하고 심장 기능 회복이 어려운 상황까지 이르게 됐다.

이에 심장이식을 고려했던 의료진은 환자의 체력이 저하된데다 감염 위험성으로 인해 면역 억제를 해야 하는 심장이식은 어렵다고 판단해 6시간 40분에 걸쳐 LVAD 이식수술을 시행했다.

전남대병원, 급성심부전증 환자 좌심실 인공장치 이식 성공

해당 수술은 심장의 펌프 기능을 대신하는 체내 삽입형 인공 펌프인 LVAD를 좌심실에 설치하는 수술로, 심장 이식수술 대기자 또는 이식이 필요하지만 면역억제제 사용이 불가능한 환자에게 시행하는 고난도의 수술이다.

좌심실은 몸 전체에 피를 보내는 역할을 하는 기관이다.

좌심실 끝부분에 구멍을 내고 LVAD 기기를 삽입해 혈액을 흡입하게 한 뒤 이 혈액을 다시 펌프를 통해 대동맥으로 보내줘 궁극적으로 좌심실 기능을 보조하게 된다.

전남대병원 관계자는 "2018년 3월 광주·전남 최초로 심장이식 수술을 한 데 이어 호남에서 처음으로 좌심실 보조장치 이식 수술에 성공했다"며 "지역에서 심장이식 수술을 기다리거나 이식이 어려운 말기심부전 환자들에게 희망을 전하는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