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바비, 전 연인 성폭행 사건 무혐의 한달 만에
불법촬영 혐의로 입건
정바비 /사진=SNS

정바비 /사진=SNS

'가을방학' 멤버 정바비(본명 정대욱)가 또 다시 불법 촬영 혐의로 경찰에 입건됐다.

지난 23일 서울 마포경찰서는 폭행 치상과 성폭력범죄처벌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 촬영) 혐의로 정바비를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정바비는 피해 여성의 신체를 동의 없이 촬영하고 폭행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지난달 중순 정바비에 대한 고소장을 접수, 수사에 착수했다.

정바비의 컴퓨터, 휴대전화 등을 압수수색해 디지털 포렌식 작업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정바비는 20대 가수 지망생인 전 연인 A 씨에 대한 성폭력범죄처벌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 촬영) 및 강간치상 혐의로 입건됐으나 지난달 29일 혐의없음으로 불기소 처분됐다. A씨는 지난해 4월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정바비는 억울한 심경을 호소하며 "수사에 성실히 임하며 억울함을 설명했고, 수사기관에서 카톡 등 여러 자료를 확보하여 검토한 결과 제가 처음부터 주장한 대로 혐의가 없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전했다.

이어 "지난 몇 달간 형언할 수 없을 정도로 고통스러운 시간을 보냈다. 하지만 그 무엇보다 견디기 힘든 것은 정확히 확인되지 않은 최초 언론 보도로 인해 많은 이들이 상처를 입었다는 사실"이라며 "그동안 너덜너덜한 마음이 기댈 수 있게 어깨를 내어준 가족 친지 그리고 팬분들께 감사드린다"고 했다.

MBC에 따르면 정바비는 이 글을 남기기 2주 전 압수수색을 당했다. 피해자 측 변호인은 "불법촬영을 부인하지 못할 것"이라고 이 매체에 전했다.

경찰은 포렌식 작업을 마치는 대로 정바비를 소환해 조사할 방침이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