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재청, 비무장지대 문화·자연유산 올해 첫 실태조사 착수

문화재청 국립문화재연구소는 경기문화재단·강원도문화재연구소와 함께 23일부터 26일까지 비무장지대(DMZ) 문화·자연유산에 대한 올해 첫 실태조사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문화재청은 지난해 5월부터 40여 개소의 문화·자연유산의 보존현황 등을 파악하기 위해 비무장지대 실태조사를 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경기도 파주 대성동마을, 판문점 공동경비구역, 향로봉과 대우산 천연보호구역 등 11개소에 대한 실태조사를 7회에 걸쳐 진행해 대성동마을에서 구석기 석제를 수습하고, 화살머리고지와 백마고지의 경관을 조사했다.

이번 조사대상인 파주 장단면 지역은 6·25전쟁으로 사라져버린 근대도시의 흔적을 간직한 곳이다.

이번에는 파주 구 장단면사무소, 파주 경의선 구 장단역터, 파주 경의선 장단역 죽음의 다리 등 국가등록문화재 3건에 대한 보존현황 조사와 3차원 입체(3D) 스캐닝이 진행된다.

인근 봉수와 보루(적의 침입을 막기 위해 쌓은 구조물), 유물 산포지 등에 대한 고고학적 조사도 병행된다.

문화재청은 올해 장단면 일대를 시작으로 강원도 고성 최동북단 감시초소(국가등록문화재 제752호), 건봉산 천연보호구역, 남강 일대지역 등 30여 개소에 대한 실태조사를 7월까지 추진할 예정이다.

문화재청은 "실태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문화재 지정·등록 추진, 정밀심화조사 등 후속 조치를 통해 비무장지대 세계유산 남북 공동등재 뿐만 아니라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을 위한 기초자료로 제공·활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