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동군 매곡면 산불 진화작업 재개…헬기 14대 투입

충북도는 21일 오후 발생한 영동군 매곡면 옥전리 산불 진화작업을 재개했다고 22일 밝혔다.

충북도 관계자는 이날 "산림청·소방 헬기 등 헬기 14대를 띄우고 공무원 등 360여 명을 동원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큰불은 잡아 현재 진화율이 85% 정도"라며 "진화작업을 마치는 대로 정확한 피해면적을 조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산불은 21일 오후 3시 26분께 발생했다.

산림 당국은 주민이 버린 화목보일러 재에 남아 있던 불씨가 바람을 타고 산으로 옮겨붙은 것으로 보고 정확한 화인을 조사하고 있다.

다행히 현재까지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