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일 신규 확진 446명…누적 8만6574명
지역발생 414명·해외유입 32명
사망 3명 늘어…누적 1553명
정부 "다음주 초까지 상황보고 방역 수위 조절"
지난 19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역 앞에 마련된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체 검사를 받기 위해 줄을 서고 있다/사진=뉴스1

지난 19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역 앞에 마련된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체 검사를 받기 위해 줄을 서고 있다/사진=뉴스1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차 대유행'이 지속되는 가운데 20일 신규 확진자 수는 400명대 중반으로 전일 대비 소폭 줄었다. 전날보다 100명 넘게 줄어들면서 지난 16일(457명) 이후 나흘 만에 400명대로 내려온 것이다.

다만 방역 당국은 긴장을 늦추지 못하고 있다. 대규모 사업장 집단발병의 여파가 지속하는 데다 가족·지인모임, 직장, 식당, 학원 등 일상공간 곳곳에서도 크고 작은 감염이 이어지고 있어서다.

대규모 인구 이동이 있었던 설 연휴(2.11∼14)와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완화의 영향이 이제부터 점차 나타날 가능성도 커 언제든 다시 확진자 규모가 커질 수 있는 상황이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446명 늘어 누적 8만6574명이라고 밝혔다. 전날(561명)보다는 115명 줄었다.

3차 대유행이 지난해 11월 중순 본격화한 이후 연일 1000명대까지 치솟았던 신규 확진자 수는 새해 들어 완만하게 감소하는 흐름을 보였다. 다만 최근 들어 전국에서 크고 작은 감염이 잇따르면서 다시 불안한 양상을 보이고 있다.

특히 설 연휴(2.11∼14) 동안 300명대를 유지했다가 이후 다시 급격히 늘어나면서 연휴발(發) 감염이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와 맞물려 본격화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실제로 최근 1주일(2.14∼20)간 신규 확진자는 일별로 326명→343명→457명→621명→621명→561명→446명을 기록했다. 이 기간 300명대가 2번, 400명대가 2번, 500명대가 1번, 600명대가 2번이다.

이날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414명, 해외유입이 32명이다. 지역발생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서울 119명, 경기 161명, 인천 35명 등 수도권이 315명으로, 전날(396명)보다는 81명 감소했다.

비수도권은 경북·충북 각 16명, 부산 14명, 충남 12명, 대구 9명, 전북·전남·경남 각 8명, 강원 3명, 대전·제주 각 2명, 광주 1명이다. 비수도권 지역발생 확진자는 총 99명으로, 지난 15일(68명) 이후 닷새 만에 두 자릿수로 내려왔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주요 집단감염 사례를 보면 서울 용산구 순천향대학교 서울병원에서는 전날 19명이 확진돼 누적 환자가 189명으로 늘어났고, 성동구 한양대병원 관련 확진자는 누적 113명으로 늘었다.

경기 남양주시 진관산단 플라스틱공장 관련 확진자도 7명 늘어 누적 129명으로 집계됐고, 충남 아산시 귀뚜라미보일러 공장 관련 확진자는 160명으로 늘었다. 이 외에 서울 송파구 학원(누적 28명), 강북구 사우나(49명), 경기 포천 육가공업체(12명), 성남시 요양병원(35명) 사례 등에서도 추가 감염이 잇따랐다.

해외유입 확진자는 32명으로, 전날(28명)보다 4명 많다. 확진자 중 7명은 공항이나 항만 입국 검역 과정에서 확인됐다. 나머지 25명은 경기(9명), 서울·광주(각 4명), 경북(3명), 인천·강원(각 2명), 울산(1명) 지역 거주지나 임시생활시설에서 자가격리하던 중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들의 유입 추정 국가를 보면 미국 6명, 인도네시아 3명, 필리핀·인도·아랍에미리트·파키스탄·독일·몬테네그로·탄자니아·나이지리아 각 2명, 러시아·요르단·베트남·영국·이탈리아·카메룬·에티오피아 각 1명으로 나타났다. 확진자 가운데 내국인이 10명, 외국인이 22명이다.

지역발생과 해외유입(검역 제외)을 합치면 서울 123명, 경기 170명, 인천 37명 등 수도권이 총 330명이다. 전국적으로는 세종을 제외한 16개 시도에서 확진자가 새로 나왔다.

사망자는 전날보다 3명 늘어 누적 1553명이 됐다. 국내 평균 치명률은 1.79%다. 전날 하루 선별진료소를 통한 검사 건수는 4만4637건으로, 직전일 4만2778건보다 1859건 많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이날 0시 기준 누적 양성률은 1.35%(639만629명 중 8만6574명)다.

한편 정부는 이번 주말과 휴일, 다음 주 초 상황까지 지켜본 뒤 방역대응 수위 조절 여부를 검토한다는 방침이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전날 정례 브리핑에서 "감소세를 보이던 코로나19 3차 유행이 다시 확산하는 방향으로 전환될 위험성이 커지고 있다"고 했다.

손 반장은 "증가세가 연휴 이후 일시적 현상인지 혹은 현재 3차 유행이 다시 확산하는 상황으로 변모되고 있는 것인지 판단은 이르다"며 "다음주 초까지 지켜보고 거리두기 조정과 관련해 종합적으로 검토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배성수 한경닷컴 기자 baeb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