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입장문' 김명수 원색비난 "마지막 헌신은 사퇴"

국민의힘은 19일 탄핵 관련 거짓 해명 논란에 대해 사과한 김명수 대법원장에게 사퇴를 촉구했다.

윤희석 대변인은 논평에서 "김 대법원장의 뒤늦은 입장문은 엄청난 과오를 어떻게든 덮고 넘어가려는 낯두꺼운 변명에 불과하다"며 "국민 신뢰를 회복하기 위한 마지막 헌신은 그 자리에서 물러나는 것 뿐"이라고 말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김 대법원장이 녹음이 있음에도 명백한 거짓말을 반복하고 있다"며 "인격 파탄자"라고 맹비난했다.

김 대법원장이 임성근 부장판사의 사표를 수리하지 않은 것에 정치적 고려가 없었다고 한 것에 대해선 "당시 녹취록엔 법규정 얘기는 전혀 없고 탄핵만 수차례 언급됐다"며 "침묵한 것보다 못한 입장문"이라고 했다.

국민의힘 탄핵거래 진상조사단은 별도 성명을 내고 "국민은 볼 수도 없는 법원 내부망에 올린 '꼼수 사과문'을 대국민 사과로 볼 수 없다"며 "국민 무시, 국민 사기가 도를 넘었다"고 규탄했다.

조사단은 "김 대법원장은 국민의 이름으로 탄핵당한 지 오래"라며 "공개적으로 정식 사과할 용기도 없는 김 대법원장은 자리에 연연하지 말고 당당하게 법의 심판대에 서라"고 촉구했다.

원희룡 제주지사는 페이스북에서 "사퇴는 몰라도 통렬한 사과라도 있을 줄 알았다"며 "사과문인가 선전포고문인가"라고 되물었다.

그러면서 "대통령과 여당의 총애를 잃지 않는다면 괜찮다는 판단이 섰기 때문에 자리를 지키고 있는 것"이라며 "3권분립의 헌법정신을 우롱한 김 대법원장에게 헌법적 사명을 다하는 길은 물러나는 것밖에 남지 않았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