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국제공항

인천국제공항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오는 21일에 진에어, 오사카 관광국, 간사이 관광본부 등과 함께 '오사카 여행 테마 무착륙 국제관광비행 프로모션'을 진행한다고 18일 밝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해외여행이 어려워진 상황에서 공항산업 생태계의 활성화와 여객들에게 해외여행의 즐거움을 제공하기 위한 프로그램이다. 이번 프로모션은 인천공항을 출발해 일본 영공을 거쳐 인천공항으로 돌아오는 항공여행상품이다. 이용객들은 인천공항 면세점 이용이 가능하다.

오사카는 인천공항 취항도시 중 이용여객 기준 2018년도 1위, 2019년도 2위를 차지하는 등 해외여행 인기노선으로 예상되는 곳이다. 공사는 탑승객들이 오사카 여행의 기분을 느낄 수 있도록 진에어 및 오사카 관광국 등과 함께 다양한 맞춤형 이벤트를 진행하기로 했다.

탑승객 전원에게 메디컬 키트, 진에어 지니쿠폰, 면세점 할인권 등을 제공한다. 기내에서는 힐튼 오사카 숙박권, 오사카 왕복 항공권, 유니버셜 스튜디오 재팬 입장권, 오사카 e패스 등 향후 해외여행 재개 시 오사카 현지에서 사용가능한 다양한 경품을 추첨을 통해 제공한다.

인천국제공항공사 관계자는 “인천공항을 이용하는 무착륙 국제관광비행은 지난해 12월 시작됐으며, 2월 현재 6개 항공사 총 37편의 관광비행상품이 운영됐다”고 설명했다.

인천=강준완 기자 jeff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