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가 쌍용자동차가 회생방안을 마련하는 동안, 쌍용차 협력 중소기업들의 자금 유동성 위기 극복을 돕기 위해 총 50억원 규모 특례보증 지원을 추진한다고 18일 발표했다. 이는 쌍용차 문제가 도내 지역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큰 사안인 점을 감안해 이를 핵심 해결과제로 설정해 선제적인 지원책을 펼치겠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도는 이를 위해 지난 17일 경기도의회와 함께 이 같은 내용의 ‘신용보증기금 출연동의안’을 긴급 통과시켰다. 보증사업의 경우 통상 10배수를 보증한도액으로 설정한다는 점을 볼 때 실질적인 지원 규모는 500억원에 달하는 셈이다.

도 관계자는 "쌍용자동차에 대한 50억원 특례보증 지원은 아무리 견실한 기업도 전 세계적인 코로나19발 유동성 위기 앞에서 속수무책일 수밖에 없다는 점을 고려해 회생방안이 성공할 때까지 협력기업들이 유동성 위기를 최대한 견디어낼 수 있도록 돕겠다는 계획이다"고 설명했다.

쌍용차는 본사와 완성차 제조공장이 도내에 소재한 핵심 자동차기업 중 하나다. 여기에 1차 협력기업 중 약 30%인 71개사가 도내에 있고 2만6000명에 달하는 노동자가 이들 기업에 근무 중이다.

또 전속거래 기업이 경기·인천지역에 38%(24개사)에 달해 쌍용차가 공장폐쇄나 생산중단 등의 어려운 상황에 직면하면 1만2700명의 일자리와 1조3419억원의 부가가치 생산액이 감소할 것으로 산업부는 추정하고 있다.

이와 함께 자동차 제조의 특성상 안전을 전제로 기술력을 축적하고 있어 완성차 부품기업의 연쇄 부도가 일어나면 이를 복구하는데 오랜 시간이 걸린다.

쌍용차는 지난해 말 법정관리를 신청했으나, 최근 미국 HAAH(미국 자동차 유통기업)의 2800억원의 신규 투자를 전제로 하는 회생방안을 마련해 추진하는 등 돌파구 찾기에 주력하고 있다.

2009년 법정관리를 거친 쌍용자동차는 그동안 경영 개선을 통해 해고자 전원을 복직시키는 등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 있다. 노조 역시 경영 정상화를 위해 적극 협력해왔다.

이재명 지사는 2018년 10월 복직 결정을 내린 쌍용차에 대해 “쌍용차 문제는 경기도의 해결과제”라며 “쌍용차 경영 정상화를 위해 도 차원의 지원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라는 뜻을 밝히기도 했다.

한편 도는 이번 출연동의안 통과를 시작으로 오는 4월 추경예산편성을 위한 도의회 임시회를 거쳐 해당 기금을 출연할 예정이다. 이후 5월부터 본격적인 특례보증 지원에 들어갈 계획이다. 의정부=윤상연 기자 syyoon11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