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세종서 귀뚜라미보일러 매개 3명 더 코로나19 확진

대전과 세종에서 충남 아산 귀뚜라미보일러 제조공장 관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3명이 더 나왔다.

18일 대전시와 세종시에 따르면 대전 서구 거주 60대 확진자(대전 1164번)는 귀뚜라미보일러 직원인 아산 323번의 장모다.

무증상 상태에서 검사받고 확진됐다.

앞서 아산 323번의 아내(대전 1160번)와 10대 딸 2명(대전 1161∼1162번)도 양성 판정을 받았다.

모두 발열이나 두통, 기침, 가래 등 증상을 보였다.

이 가족은 설 연휴 때 모였던 것으로 파악됐다.

아산 323번의 아내와 접촉한 지인인 서구 거주 40대(대전 1169번)도 확진됐다.

세종에서는 설 연휴 전인 지난 10일까지 귀뚜라미보일러 공장에서 근무한 40대(세종 213번)가 전날 코로나19 증상을 보여 검사한 결과 양성으로 판명됐다.

대전에서는 지난 5일부터 시작된 중구 부사동 행정복지센터를 매개로 한 집단 감염도 이어졌다.

대전 1165∼1167번은 대전 1110번의 가족들로, 자가 격리 해제 전 검사에서 확진됐다.

이로써 부사동 행정복지센터 집단감염은 22명으로 늘어났다.

전날 확진된 서구 일가족 5명(대전 1154∼1158번)과 관련, 대전 1157번의 30대 지인(대전 1168번)도 양성 판정을 받았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