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영난에도 감원 대신 휴업·휴직으로 고용을 유지하는 기업을 대상으로 정부가 지원하는 고용유지지원금이 올해 들어 약 1천600억원 지급됐다.

18일 고용노동부에 따르면 올해 들어 고용유지지원금 지급액은 이달 15일 기준으로 1천602억원으로 집계됐다.

지원 대상 사업체는 약 2만1천곳이고, 노동자는 14만명이다.

고용유지지원금은 휴업·휴직으로 고용을 유지하는 기업에 대해 정부가 고용보험기금으로 지급하는 지원금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휴업·휴직이 확산하면서 지급액이 급증했다.

지난해 고용유지지원금 지급액은 2조2천779억원에 달했다.

지원 대상 사업체는 7만2천곳으로, 전년(1천500곳)의 약 50배나 됐다.

지원 대상 노동자는 77만명이었다.

한편 이재갑 노동부 장관은 이날 고용유지지원금 지원 대상 기업인 제주항공의 서울사무소를 방문해 업계 의견을 청취했다.

이 자리에서 이 장관은 정부가 고용유지지원금 제도를 어떻게 개선했는지 설명하면서 항공업 등 코로나19 사태의 타격이 큰 업종에 대한 특별고용지원 업종 지정 기간 연장 여부를 최대한 신속하게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