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온스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로 개발 중인 흡입형 천식치료제 '제피러스'(성분명 부데소니드·살메테롤)의 세포 실험에서 바이러스 억제 효과를 확인했다고 17일 밝혔다.

휴온스는 국내에서 유행하고 있는 GH그룹 유전자형 코로나19 바이러스에 감염된 인체 폐 상피세포주에 제피러스를 처리하자 바이러스 유전자 발현이 감소하는 것을 확인했다.

특히 부데소니드 단일처리 대비 제피러스 처리 시 최대 39%까지 바이러스 억제 효과가 상승했다.

세포 독성은 나타나지 않았다.

휴온스 "천식치료제, 세포실험서 코로나19 바이러스 억제 확인"

제피러스는 벨기에 SMB사의 흡입형 천식 치료제로, 휴온스가 국내 허가권을 보유하고 있다.

폐의 염증을 완화하는 흡입형 코르티코스테로이드(ICS) 제제인 '부데소니드'와 신속한 기관지 확장 효과가 있는 '살메테롤'의 복합제다.

흡입형이어서 폐에 직접 작용해 약물 효과가 빠르다.

휴온스는 제피러스 동물효력실험을 준비 중이며 오는 3월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임상시험 계획서를 제출할 예정이다.

회사는 제피러스가 국내 허가를 받은 의약품으로 안전성이 확보됐기 때문에 임상시험 기간이 단축될 것으로 보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