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방역대책본부 발표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38일 만에 다시 600명대로 올라섰다. 특히 설연휴 가족 모임과 관련한 집단감염이 현실화하면서 확진자 규모가 다시 증가세로 돌아설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17일 0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621명 늘어 누적 8만4946명이라고 밝혔다. 전날(457명)보다 164명 늘어나며 지난 1월10일(657명) 이후 38일 만에 다시 600명대로 올라섰다.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590명, 해외유입이 31명이다. 지역별로 보면 서울 247명, 경기 147명, 인천 21명 등 수도권이 총 415명이다. 그 외 지역에선 충남 74명, 부산 18명, 전남 15명, 경북 14명, 대구 12명, 울산 9명, 대전·경남 각 7명, 충북·전북 각 6명, 강원 3명, 광주·세종 각 2명이다.

감염 사례별로 보면 충남 아산 귀뚜라미보일러 제조공장 집단발병 규모가 연일 커지고 있다. 지난 13일 첫 확진자가 나온 지 불과 사흘 만에 최소 100명 이상으로 늘어났다. 설 연휴 집단감염도 나왔다. 부산에서는 지난 11∼12일 가족모임 이후 확진된 일가족 6명 중 1명의 직장으로 감염이 전파됐다. 경북 봉화 가족 4명도 확진 판정을 받았다.

정부는 '사회적 거리두기'(수도권 2단계, 비수도권 1.5단계)를 완화한 지 며칠 되지도 않아 확진자가 급증해 비상이 걸렸다.

해외유입 31명의 경우 6명은 공항이나 항만 입국 검역 과정에서 확인됐다. 나머지 25명은 서울(11명), 경기(7명), 대구(2명), 부산·광주·충남·경북·경남(각 1명) 지역 거주지나 임시생활시설에서 자가격리하던 중 양성 판정을 받았다.

사망자는 전날보다 4명 늘어 누적 1538명으로 집계됐다. 국내 평균 치명률은 1.81%다. 위중증 환자는 전날보다 3명 늘어 총 169명이다. 전날 하루 선별진료소를 통한 검사 건수는 4만7077건으로, 직전일 5만630건보다 3553건 줄었다.

전날 검사건수 대비 확진자를 계산한 양성률은 1.32%(4만7077명 중 621명)로, 직전일 0.90%(5만630명 중 457명)보다 올랐다. 이날 0시 기준 누적 양성률은 1.36%(626만567명 중 8만4946명)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