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접종하겠다" 51% vs "접종 않겠다" 49%
사진=뉴스1

사진=뉴스1

아스트라제네카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오는 26일부터 시작된다. 하지만 백신 부작용 우려가 제기된 데 이어 정부가 지난 15일 고위험군인 만 65세 이상 고령층에 대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을 보류한다고 밝히면서 불신 여론이 커지고 있다.

백신을 맞아야 한다는 쪽은 '실보다 득이 많다'는 입장이다. 반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믿을 수 없다'며 부작용 발생을 우려하는 여론도 팽팽히 맞서고 있다.
한경닷컴이 10일부터 진행 중인 '이슈 POLL' 설문조사에 따르면 코로나 백신 접종 의사를 묻는 질문에 1304명(16일 9시 기준)의 참여자 중 '접종 대상자가 된다면 접종하겠다'는 응답자가 671명(51%)으로 절반을 웃돌았다. '백신 부작용 발생이 걱정돼 접종하지 않겠다'는 633명(49%)으로 접종 의사를 밝힌 수 보다 소폭 적었다. /사진=한경닷컴 캡쳐

한경닷컴이 10일부터 진행 중인 '이슈 POLL' 설문조사에 따르면 코로나 백신 접종 의사를 묻는 질문에 1304명(16일 9시 기준)의 참여자 중 '접종 대상자가 된다면 접종하겠다'는 응답자가 671명(51%)으로 절반을 웃돌았다. '백신 부작용 발생이 걱정돼 접종하지 않겠다'는 633명(49%)으로 접종 의사를 밝힌 수 보다 소폭 적었다. /사진=한경닷컴 캡쳐

한경닷컴이 10일부터 진행 중인 '이슈 폴(POLL)'에 따르면 백신 접종 의사를 묻는 질문에 설문 참여자 1304명(16일 오전 9시 기준)중 '접종 대상자가 된다면 접종하겠다'는 응답자가 671명(51%)으로 나타났다. '백신 부작용 발생이 걱정돼 접종하지 않겠다'는 633명(49%)으로 약간 적었다.

이번 설문은 연령대 등을 구분하지 않고 진행한 것이어서 정확히 여론을 반영하진 않는다. 다만 백신을 둘러싼 부정적 여론이 만만치 않다는 점은 추정할 수 있다.

방역당국에 따르면 정부는 26일부터 만 65세 미만의 요양 및 정신 병원·시설 등에 있는 입소자·종사자 등 27만2000여명을 대상으로 백신 접종을 시작한다. 다만 65세 이상 고령층에 대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을 보류하고 이르면 다음달 말 추가 임상 정보를 확인 후 접종 방안을 다시 확정할 계획이다.

▼[코로나 백신 접종 시작 임박…맞으시겠습니까?] 참여
https://www.hankyung.com/poll/13546

신현보 한경닷컴 기자 greaterfoo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