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성근 부장판사 /사진=연합뉴스

임성근 부장판사 /사진=연합뉴스

헌법재판소가 사상 첫 법관 탄핵심판 사건을 심리 중인 가운데 임성근 부산고등법원 부장판사를 변론하겠다며 155명의 변호사가 대리인단에 자원했다.

15일 법조계에 따르면 김현 전 대한변호사협회 회장은 "헌정 사상 최초로 현직 법관이 부당하게 정치적으로 탄핵 소추됐다"며 "사법부 독립과 법치주의를 수호하고 임성근 부장판사를 변호하기 위해 전국 변호사 155명이 대리인단에 자원했다"고 밝혔다.

대리인단에 자원한 법조인은 신영무, 김현 전 대한변협 회장과 이석연 전 법제처장, 조대환 전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 등이 있다.

판사 출신으로는 황적화 전 고등법원 부장판사와 정진경 전 부장판사가 이름을 올렸다. 검사 출신으로는 정진규, 문효남 전 고검장과 강경필, 강찬우 전 검사장 등이 자원했다.

기수별로는 사법연수원 16기까지가 31명 (20%), 임 부장판사의 동기인 17기가 27명 (17%), 18~30기 32명 (21%), 31~44기 38명 (25%), 변호사시험 21명 (14%) 등이다.

남정민 기자 peux@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