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는 2011년 시작한 초·중·고 무상급식을 10년 만인 올해 모든 각급 학교에서 시행한다고 15일 밝혔다.

이에 따라 올해부터 국·공·사립을 불문하고 특수학교를 포함한 시내 1천348개 학교 83만5천여 명이 무상급식을 받는다.

급식 기준단가는 초등 4천898원, 중등 5천688원, 고등 5천865원, 특수학교 5천472원이다.

서울 무상급식은 2011년 공립초 5·6학년을 시작으로 2012년 초등 전체, 2014년 중등 전체로 확대됐고 고등은 2019년 고3부터 시작해 고2, 고1 순으로 적용됐다.

올해 서울 무상급식 예산은 7천271억원이다.

서울시가 30%, 구청이 20%, 교육청이 50%를 분담한다.

무상교육도 초·중·고 모든 학년으로 확대한다.

기존에 제외됐던 고1까지 입학금, 수업료, 학교운영지원비, 교과서 구입비 등을 받는다.

사립학교 등은 제외다.

중·고등학교 신입생 전원은 입학준비금 30만원을 올해부터 제로페이 포인트로 받는다.

비인가 대안교육기관 신입생도 지원 대상이다.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은 "올해는 단계적으로 확대해온 친환경 무상급식 완성의 해"라며 "무상교육과 입학준비금까지 3대 보편적 교육복지를 실현해 모든 학생이 교육 기본권을 보장받을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