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교육청은 맞벌이가정 등의 돌봄 확대를 위해 올해 공립유치원의 방과후 과정 운영 학급을 108개 증설한다고 14일 밝혔다.

이에 따라 2020학년도 3월 기준 1천968개였던 방과후 과정 학급은 2021학년도 4월 기준 2천76개 학급으로 운영될 예정이다.

방과후 과정은 정규교육과정이 끝나는 오후 1∼2시 이후 돌봄이 필요한 유아들을 대상으로 운영되는 프로그램으로, 초등학교의 돌봄교실과 비슷하다.

경기교육청, 올해 공립유치원 방과후 학급 108개 증설

도교육청은 이를 위해 방과후 학급을 담당하는 시간제(1일 5시간) 기간제교사 300여명을 추가로 선발할 계획이다.

이미 작년부터 오후 6∼7시까지 근무가 가능한 시간제 기간제교사를 채용해 맞벌이가정 자녀의 돌봄 시간을 보다 확대해 나가고 있다.

작년에는 195명을 채용한 바 있다.

또 방과후 유아들이 놀면서 쉴 수 있는 놀이공간 및 환경을 조성하는 방과후 놀이유치원 사업도 진행한다.

공사립 유치원을 대상으로 신청을 받아 146곳을 선정하고 예산을 지원할 예정이다.

이 밖에 향후 공·사립 간, 유치원·어린이집 간 방과후 과정을 연계 운영하는 방안을 논의하는 정책실행 연구회도 운영할 방침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